HOME | FACEBOOK | 카톡상담 | SITEMAP
자료실
료실
홈 > 서비스존 > 자료실
제목
사람 물기 코카스파니엘이 1등이여요~~~
날짜
09/02/04
작성자
삼성화재
조회
3873

최근 주부 김연희(34) 씨는 딸 은주(4)와 외출했다가 개가 으르렁거리며 쫓아와서 혼비백산했다. 도망갈 수도 없고 그렇다고 개를 진정시킬 수도 없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데 마침 개 주인이 나타나서 겨우 그 자리를 벗어날 수 있었다.

 

개에 많이 물리는 시기는 야외활동이 많은 5월이며 나이는 10세 미만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 일산백병원 성형외과 김용규 정성모 김재원 교수팀이 2000년 1월부터 6년 동안 개에 물린(교상·) 사람 76명을 관찰 조사한 결과 발생시기는 1년 중 5월이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2월과 12월이 각각 9건, 3월 8건 등의 순이었다고 16일 밝혔다. 하루 중 발생시기는 오후 2∼5시가 24건으로 가장 많았다

76명 중 남성은 26명(34.2%), 여성은 50명(65.8%)으로 여성이 훨씬 많았다. 연령대는 10세 미만이 21명으로 가장 많았고, 10세 이상∼20세 미만이 12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물린 부위를 살펴보면 머리와 목 부위가 55건(72.4%)으로 가장 많았고 팔 17건(22.4%), 다리 3건, 몸 1건 등의 순이었다.

76명의 67%인 51명은 병원 응급실을 방문했고, 나머지 25명은 입원 등을 통해 치료를 받았다.

 

김용규 교수는 "아이들의 경우 개가 귀엽다고 꼬리 목덜미 등을 만지려고 하다가 물리는 경우가 많다"면서 "5월에 가장 많이 물리는 것은 가족 단위로 야외 활동에 애완견도 함께 나들이 하면서 낯선 사람들과 노출이 잦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람을 무는 개는 코카스파니엘(18.4%), 진돗개(17%), 시츄·말티스(각 10%), 시베리안 허스키, 슈나우져, 멜러뮤트, 푸들, 삽살개, 풍상개 등의 순으로 애완견이 많았다.

 

양현국 동물병원 원장은 "개들은 꼬리 만지는 것을 본능적으로 싫어하고 목덜미 목 엉덩이 등을 만지면 위협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면서 "사람을 많이 무는 개들은 처음부터 포악한 성격이라기보다는 순한지만 자신을 지키기 위한 방어성 공격을 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수의사들은 "아이들은 되도록 처음 보는 개를 만지지 말고, 성인은 손등을 개의 턱 밑으로 살포시 내밀면서 경계감을 풀어주면서 턱의 옆 라인으로 살살 올라가야만 혹시 물리더라도 덜 상처를 입는다"고 말했다.

 

이진한 기자·의사 likeday@donga.com

첨부파일
없음
목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24
 
09/03/17
4453
22
 
09/02/09
4711
21
 
09/02/07
3696
20
 
09/02/07
4843
13
 
08/12/31
7844
<  12  >